그라운드X가 지분 투자하는 첫 사례로 주목
디지털 자산 서비스 및 NFT 활용 공동 사업 추진
밀크 서비스 개발사 키인사이드 조정민 대표(왼쪽)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오른쪽)

밀크 서비스 개발사 키인사이드 조정민 대표(왼쪽)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오른쪽)

밀크파트너스의 모회사인 키인사이드(대표 조정민)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인 그라운드X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22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투자 협력은 그라운드X가 외부 기업에 처음으로 지분투자를 하는 사례로 주목된다. 키인사이드와 그라운드X는 단순 제휴 관계를 넘어 상호간 실질적인 공동사업 개발 및 기술 협력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포인트 통합 서비스 '밀크(MiL.k)' 개발사인 키인사이드가 가진 블록체인 기술력과 서비스 운영 능력을 토대로 포인트를 중심으로 한 디지털 자산 사업 및 NFT 사업 공동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조정민 키인사이드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로 양사는 블록체인 산업에서 축적해 온 전문성과 차별화된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적극 공유하고 발전시켜 상호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성장 기회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많은 이용자들의 기대만큼 한층 새롭고 가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우수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보유한 키인사이드인 만큼 그라운드X와 함께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 그라운드X는 앞으로도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끌 수 있는 유수 기업에 대한 투자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