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이튼, 美인젝티브 프로토콜과 파트너십…'디파이 생태계 활성화'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대표 한재선)가 미국 탈중앙화금융(Defi·디파이) 파생상품 거래소 인젝티브 프로토콜(Injective Protocol)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클레이튼 디파이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협업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인젝티브 프로토콜은 클레이튼 블록체인으로 자사 플랫폼 및 서비스를 확장해 더 많은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접근성을 제공한다.

에릭 첸 인젝티브프로토콜 최고경영자(CEO)는 "클레이튼은 지난 몇 년 간 엄청난 성장을 보여줬다. 이번 협업을 통해 인젝티브는 이용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거래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은 클레이튼의 디파이 생태계 성장을 촉진할 뿐만 아니라 더 많은 혁신을 창조하는 촉매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