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전제품에 재활용·생분해 가능 포장재 사용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조니워커는 '지속 가능성'을 위한 글로벌 프로젝트 '조니워커 넥스트스텝'을 출범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디아지오코리아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조니워커는 '지속 가능성'을 위한 글로벌 프로젝트 '조니워커 넥스트스텝'을 출범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디아지오코리아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조니워커는 '지속 가능성'을 위한 글로벌 프로젝트 '조니워커 넥스트스텝'을 출범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전 세계적으로 생태발자국을 줄이고 자연환경을 복원하며, 위스키의 생산·유통·소비 방식을 변화시키기 위한 조치라고 전했다. 조니워커 브랜드 역사상 최대 규모의 글로벌 지속 가능성 프로젝트다.

조니워커는 이번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30년까지 위스키 생산에 있어 △100% 탄소중립 △100% 재생가능 에너지 사용 △100% 재활용 혹은 생분해 가능한 포장재 사용 △스코틀랜드 이탄지 산림복원 및 생태계 보존 투자 등의 목표를 세웠다.

우선 2025년까지 주요 주류 제품의 유리병을 최소 60% 재활용 유리를 사용해 생산하기로 했다. 포장재에는 100% 재활용된 플라스틱을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조니워커는 매년 1만3000t의 탄소배출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2030년까지는 2차 포장재를 포함한 모든 패키지에 100% 재활용·재사용 또는 생분해 가능한 자재를 사용하기로 했다. 전 생산 과정에서 물 사용을 20%가량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디아지오코리아는 이같은 글로벌 캠페인 메시지를 담아 최근 국내에서 가수 엄정화와 함께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한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조니워커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은 지속가능한 내일을 위해 계속해 새롭고 혁신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