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코로나에 어려움 겪는 관광 업계에 20억원 지원

부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어려움을 겪는 관광마이스업계에 진흥기금 20억원을 편성하는 등 지원 대책을 내놨다.

부산시는 박형준 부산시장 주재로 22일 오전 두 번째 코로나 위기극복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부산시의회, 부산시교육청, 부산관광공사, 벡스코, 부산경제진흥원, 부산신용보증재단, 한국관광공사 부산울산지사, 에어부산, 관광마이스업계, 학계 등이 참석했다.

시는 지역관광산업 위기 대응력을 높이려고 관광마이스육성진흥기금 20억원을 추경에 편성하고 신속하게 지원하기로 했다.

당초 적립 예정인 5년간 100억원의 기금 규모도 확대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회의가 끝난 뒤 부산시와 부산시의회, 부산시교육청, 지역 대표 관광기획사 등은 공동협력 선언식을 열었다.

선언식에서 부산시의회는 관광마이스육성진흥기금의 확대와 신속 집행을 약속했고 부산교육청은 지역 관광업계와 연계해 학생 이색 체험활동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역의 대표 관광시설 업체는 '부산관광 선결제 프로젝트' 사업으로 시설 이용료를 대폭 감면하기로 했다.

부산관광 선결제 프로젝트 사업은 지역의 대표 관광시설사가 영세한 여행사와 관광콘텐츠사를 지원하는 전국 최초의 상생 모델이다.

시는 파일럿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보완사항과 향후 성과를 분석해 지역의 새로운 관광상품 모델로 확대할 계획이다.

회의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들은 관광의 연구 개발 기능을 강화하는 부산관광혁신성장 바우처 사업, 각종 지원사업 시 업계별 선별적 지원, 관광분야 인재 양성 프로그램 개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정책지원 등을 제안했다.

부산시는 업계 의견을 향후 정책추진 시 적극 반영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구축된 위기대응센터와 부산관광협의체를 통해 업계와 상시적 소통 채널을 유지하겠다고 약속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관광마이스업계의 재도약에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