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결제대금 원화 비중 7% '역대 최대'

지난해 수출대금을 달러와 유로로 받는 비중이 늘어난 반면 원화 결제 비중은 줄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20년 중 결제통화별 수출입'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 결제대금의 통화별 비중은 ▲ 미국 달러 83.6% ▲ 유로화 6.2% ▲ 엔화 2.9% ▲ 원화 2.5% ▲ 위안화 2.0% 등으로 집계됐다.

작년 수출대금 달러·유로 결제 비중 늘고 원화 줄어

2019년과 비교하면 달러화와 유로화의 비중이 각 0.1%포인트(p) 늘었고, 위안화도 0.2%포인트 커졌다.

달러화 결제율이 높은 반도체(98.4%), 정보통신기기(90.1%) 수출이 전반적으로 늘어난데다, 화학공업·정보통신기기 제품을 유럽연합(EU)에 수출하고 대금을 유로화로 받는 경우가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하지만 원화 수출결제 비중은 0.1%포인트 줄었다.

박창현 한은 경제통계국 국제수지팀장은 원화 비중 축소에 대해 "2018년 이란 제재 발효 이후 대(對)중동 원화 수출결제가 계속 줄어드는 가운데, 원화로 결제하는 대(對)EU 승용차 수출도 14.2%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작년 수출대금 달러·유로 결제 비중 늘고 원화 줄어

수입 결제대금의 통화별 비중은 ▲ 미국 달러 78.1% ▲ 유로화 6.5% ▲ 엔화 5.9% ▲ 원화 7.0% ▲ 위안화 1.5%였다.

원화 비중이 2019년(5.9%)보다 1.1%포인트 커져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박 팀장은 "주로 EU·미국산 승용차의 수입대금 원화 결제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반도체장비 등 EU산 기계·정밀기기를 중심으로 유로화 수입결제가 늘면서 유로화 비중도 5.9%에서 6.5%로 0.6%포인트 늘었다.

반면 달러화는 1년 새 80.6%에서 78.1%로 2.5%포인트 줄었다.

달러화 결제율이 높은 원유(100%)·가스 등 에너지 원자재 수입결제액이 국제유가 하락에 따라 큰 폭으로 감소한 영향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