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설명=(좌)용산구 치매안심센터 센터장 안무영, (우)어니언스 대표 홍승용

스마트 헬스케어 업체 ㈜어니언스(대표 홍승용)가 치매환자 복약관리 지원 및 교육지원을 위해 용산구 치매안심센터(센터장 안무영)와 업무혁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어니언스는 스마트 복약관리 앱 파프리카케어를 운영 중인 디지털헬스케어 업체로,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용산구 치매안심센터와 함께 치매를 앓고 있는 환자 및 보호자를 대상으로 치매에 대한 전반적인 교육 및 치매환자의 올바른 복약 및 복약 순응도를 높이기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환경에 발맞춰 치매 환자들의 효과적인 복약 관리 지원을 위해 IT기술을 접목하기로 결정한 용산구 치매안심센터의 의사결정도 눈에 띈다.

㈜어니언스 홍승용 대표는 “현 시대에는 좋은 약이 정말 많다. 하지만, 정작 그 좋은 약을 제때 올바르게 복용하지 않아 제대로 된 효과를 누리지 못하는 사례가 많다.”며 “특히, 치매 환자들의 경우 올바른 복약관리를 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치매 환자들이 약을 제때 잘 복용하실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며 이와 더불어 다양한 건강 관리 지원을 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어니언스에서 운영하고 있는 스마트 복약 관리 앱 ‘파프리카케어’는 처방전이나 약봉투를 앱으로 촬영하면 내 질환 및 의약품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자동으로 복약용법이 등록되어 언제 어떻게 약을 먹어야 하는지 알려주는 건강관리 필수 앱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