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한카드)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판귄 캐릭터를 활용한 항공기 래핑 광고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항공기 래핑 광고는 국내 카드업계에서 시도되는 첫 번째 사례로 마스터카드와 공동으로 기획됐다.

신한카드는 귀엽고 친근한 판귄 캐릭터 이미지를 여행 컨셉의 일러스트로 제작해 티웨이 항공기 총 3대에 래핑을 진행하며 외부 래핑을 비롯해 좌석 트레이테이블 등 내외부 래핑을 진행할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대담한 시각적 효과를 불러일으키는 기체 외부 래핑 이외에도 기내 트레이테이블 광고를 통해 탑승객에게 탑승 내내 1대1로 집중력있게 브랜드 노출을 꾀하고 기내 창문에도 캐릭터를 부착. 창문 밖 사진 촬영 등을 통한 자발적인 바이럴도 이끌어낼 계획이다. 래핑 광고는 론칭 시점으로부터 1년간 진행될 예정이다.

신한카드 캐릭터 판귄은 수 많은 펭귄 중에서 가장 먼저 바다로 뛰어들어 나머지 펭귄들의 움직임을 이끄는 '판을 바꾸는 퍼스트 펭귄'을 모티브로 개발돼 지금까지 다양한 마케팅과 이벤트에 적용, 신한카드를 대표하는 캐릭터로 자리잡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그 동안 갈 수 없었던 여행에 대한 그리움과 자유롭게 여행을 다닐 설레임 등을 래핑 광고를 통해 표현하고자 했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항공업과 상생한다는데 그 의미가 더 깊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