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디펜스, 병사 대신 전장 누빌 ’무인수색차량’ 탐색개발 성공

전장에서 병사 대신 수색과 정찰, 경계 임무 등을 수행할 최첨단 무인수색차량(사진)의 탐색개발이 21일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방위사업청은 2018년 10월부터 국방과학연구소(ADD), 방산기업들과 진행한 무인수색차량의 탐색개발을 성공적으로 종료했다고 22일 발표했다. 무인수색차량은 기계화 부대 선단에서 수색과 정찰, 경계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는 최첨단 국방로봇으로,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되는 무인 지상전투체계다.

탐색개발은 본격적인 무기체계 개발에 들어가기 앞서 핵심 기술을 연구하고 시제품을 통해 주요 기능과 운용 적합성 등을 판단하는 단계다. 국방과학연구소는 2018년부터 국내 주요 방산기업과 협력해 무인수색차량 연구개발을 시작했다. 차량 설계와 성능시험, 운용성 확인 등을 거쳐 탐색개발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내년부터 체계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방산기업 중에서도 한화디펜스는 무인 차량 제작과 각종 통신·감시 장치 등을 차량에 통합시키는 중추적인 역할을 맡았다. 지난해 12월부터 약 3개월 간 진행된 최종 운용성 확인 단계에선 작전운용성능과 군 운용 적합성, 전력화 지원요소 등 총 60여개 항목에 대한 평가가 이뤄졌다.

무인수색차량은 6륜 하이브리드 플랫폼으로 원거리에서 원격조종 또는 자율주행으로 임무를 수행한다. 차량은 △(통제차량)종속주행 △경로주행 △장애물탐지 및 정지·회피 △통신단절 시 계획경로 기동 등의 자율주행 모드를 가지고 있다. 특히 하이브리드 동력장치를 적용해 야간 수색·정찰 능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고, 기계화 부대의 전투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