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클러스터 조성해 30개 협력사와 동반성장
KAI, 스마트 제조 시스템 구축에 5년간 985억원 투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항공산업 분야의 스마트 제조 시스템과 생태계 구축에 5년간 985억원을 투자한다고 22일 밝혔다.

KAI는 기존 스마트 공장인 A350동에 인공지능(AI)을 반영해 기능을 고도화하는 한편 자동화 중심의 스마트 설비를 고정익동, 회전익동, 부품동, 산청사업장 등 전 사업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KAI 관계자는 "생산·공정관리·기술·구매·품질 등 분야에서 수행하는 분석 업무를 디지털과 융합한 지능형 생산체계를 구현해 업무 효율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KAI는 항공산업의 디지털 특화 클러스터를 조성해 고부가가치 항공산업의 동반성장을 추진한다.

1단계(2021∼2022년) 계획은 KAI 자체 투자로 항공산업 표준 플랫폼을 개발하고, 실증을 거쳐 검증된 시스템을 협력업체에 전수하는 것이다.

2단계(2022∼2023년)는 협력사별로 맞춤형 성공 모델을 제시해 스마트 플랫폼을 확대해 디지털 기반의 제조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2023년부터는 지속가능한 스마트 플랫폼 운영을 위해 생태계 유지에 힘쓴다는 구상이다.

이와 관련해 KAI는 30개 협력사와 함께 지난 12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진행한 '선도형 디지털 클러스터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선정된 연합체에는 2023년까지 12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데, KAI는 이와 별도로 94억원을 추가 투자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서 KAI는 물리적 생산 시스템을 디지털화해 협업 기업 간 지능형 생산공정을 구축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급망 관리(SCM)와 품질 고도화에 나선다.

KAI 관계자는 "협력사와의 공동대응 체계와 상생협력 강화를 통한 수출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항공기업의 공급망 재편 이전에 선제적으로 경쟁력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