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지역 중대형 점포 상온 상품 배송
하반기까지 시범운영 후 확대 여부 결정
CU 제공

CU 제공

CU 편의점이 점포에 상품을 공급하는 배송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한다고 22일 밝혔다. 편의점 업계 최초로 친환경 녹색 물류로 전환을 시작했다는 평가다.

CU가 이번에 도입하는 전기차는 기아 봉고EV 모델로, BGF로지스광주에서 운영한다. 해당 차량은 서울 강남 지역의 중대형 점포들을 대상으로 상온 상품의 배송을 전담할 예정이다. BGF로지스광주는 본격적인 전기차 운영을 위해 물류센터 내에 전기차 충전 시설을 별도로 설치하기로 했다. CU는 올해 하반기까지 전기차 배송을 시범 운영한 뒤 물류 효율과 환경적 효과 등을 검토해 다른 물류센터로 확대 여부를 결정한다.

전기차는 주행 시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아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다. 전기차 1대 기준 내연기관차 대비 연간 탄소 배출량을 2t 가량 감축하는 효과가 있다. 운행 비용이 경제적이고 유지비가 낮은 장점도 있다. 정부·지자체의 보조금도 받을 수 있고 공영주차장 주차비와 고속도로 통행료 등도 할인 받을 수 있다.
CU 제공

CU 제공

BGF리테일은 2013년부터 모든 배송 차량에 차량관제 시스템, 에어스포일러 장착, 에너지 절감 도색을 적용했다. 물류 파트너사와 에코드라이브 교육, 화물차 연비왕 대회 등을 통해 에너지 효율화와 탄소 배출량 감소에 기여하며 녹색물류기업 인증을 취득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업계 최초로 충북 진천 중앙물류센터에 태양광 발전소를 지었다. 대규모 발전 설비를 갖추고 전기를 생산해 수익을 창출한 첫 사례로, 연간 최대 1200 메가와트시(MWh)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송재국 BGF리테일 SCM실장은 “모세혈관처럼 촘촘한 전국 CU의 네트워크에 전기차를 도입함으로써 친환경 물류 체계를 더욱 강화했다”며 “소비자와 직접 만나는 상품뿐 아니라 배송 과정에서도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신 기자 p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