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도 최대실적 달성
PF 전담부서 및 영업점 여신팀 신설 등 영업력 강화
우리종합금융, 1분기 영업이익 220억원…전년비 51.3%↑

우리종합금융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3%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170억원으로 27.3% 늘었다. 올해 1분기도 최대 실적을 거뒀다. 우리종합금융은 2014년 흑자전환에 성공한 후 매년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우리종합금융 관계자는 "작년 11월 증자 후 기업여신 등 자산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딜 주관 등으로 기업금융(IB) 수수료가 증가하며 순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각각 67.9%, 63.2%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화된 리스크관리 속에서 3월말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0.76%로 양호한 건전성도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리종합금융은 최근 PF 전담부서를 추가 신설하고, 지점 여신업무를 확대하는 등 영업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관련 시장 전문인력도 올해에만 9명을 채용했다.

또 수신부문에선 우리금융지주(11,050 0.00%) 자회사인 우리카드와 제휴 신용카드를 출시했다. 지난해 성황리에 판매됐던 비대면 전용상품 'The드림 정기적금1, 2'를 업그레이드해 'The드림 정기적금3'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주에는 배당금이 지급됐고, 최근 대표이사가 직접 증권사 관계자와 미팅을 진행하는 등 적극적 IR활동은 물론, 향후에도 실적과 주가가 동반 상승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