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 특가 항공권 행사 줄이어 [이슈+]

FSC 아시아나항공 27일까지 얼리버드 프로모션
LCC 제주항공·티웨이항공도 특가 행사
무착륙 관광비행 역시 가격 인하 수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항공사들이 국내선 특가 항공권 프로모션을 쏟아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올해도 해외여행길이 막힌 상황에서 국내선 항공 영업 총력전에 나선 모습이다.

2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최근 저비용항공사(LCC) 특가 행사에 이어 대형항공사(FSC)인 아시아나항공(15,100 -0.66%)도 국내선 전 노선을 대상으로 특가 항공권을 내놨다. 특히 여름 일정을 일부 포함한 점이 특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부터 오는 27일까지 '얼리버드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판매하는 항공권은 오는 6월 1일부터 7월 18일까지 탑승하는 △김포~제주 △광주~제주 △여수~제주 △청주~제주 △대구~제주 △김포~광주 △김포~여수 노선이 대상이다.

특가 운임은 편도 총액 기준 김포~제주 2만5200원을 비롯해 여수~제주 2만200원 등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미리 휴가계획을 세우는 국내 여행객들이 크게 늘었다. 이번 프로모션은 6~7월 휴가 일정을 계획한 여행객들에게 유리한 선택지를 제공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1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얼리버드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판매하는 항공권은 오는 6월 1일부터 7월 18일까지 탑승하는 △김포~제주 △광주~제주 △여수~제주 △청주~제주 △대구~제주 △김포~광주 △김포~여수 노선이 대상이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21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얼리버드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판매하는 항공권은 오는 6월 1일부터 7월 18일까지 탑승하는 △김포~제주 △광주~제주 △여수~제주 △청주~제주 △대구~제주 △김포~광주 △김포~여수 노선이 대상이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앞서 LCC들도 특가 항공권 프로모션을 선보인 상태다.

제주항공(24,500 -2.20%)은 회원을 대상으로 국내선 항공권을 편도 기준 9900원에 판매하는 초특가 프로모션을 이날까지 운영한다.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운항하는 국내선 항공권을 판매하는 행사다.

티웨이항공(3,085 -0.64%) 역시 오는 25일까지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운영프로그램)에서 5~6월 국내선 항공권을 특가로 선보인다. 편도 총액 기준 김포~제주 1만4900원, 김포~부산 1만5100원을 제시했다. 특히 티웨이페이로 결제 시 1만원 할인, 행사카드로 결제 시 1만원 할인 등 이벤트도 운영한다.

이같은 가격 경쟁은 일반 항공권뿐 아니라 무착륙 관광비행 상품으로도 번진 상황이다. 특히 인천공항까지 가야만 이용할 수 있던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상품이 부산에서도 시작되면서 가격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김해공항의 관광비행 첫 운항을 시작한 에어부산(3,560 0.00%)은 5월 한 달간 국제관광비행 특가항공권을 2인 총액 운임 11만 9000원부터 판매한다. 에어서울도 다음달 운항하는 관광비행 상품은 9만8000원부터 선보인 상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는 해외여행길이 막히면서 여행 수요가 국내에 집중되고 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 항공 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국적 항공사의 국내선 운항 편수는 1만7166편, 여객은 260만8000명을 기록해 코로나19 사태 전을 웃돌았다. 2월(운항 편수 1만5029편, 여객 231만4000명)보다 늘어났고,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 3월(운항편수 1만6042편·여객 257만3000명)보다도 많은 수준이다.

한 항공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도 불구하고 당분간 해외여행 수요 회복을 기대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LCC를 중심으로 항공사들의 국내선 수요 잡기에 출혈경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