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포브스 캡쳐

사진=포브스 캡쳐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선정한 '2021년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 300명 중 한국인 스타트업 대표는 15명(공통대표 포함)이 포함됐다.

21일 중소기업벤처부에 따르면 이 명단에 포함된 한국인 기업인 수는 전년 대비 7명 줄었다. 중기부는 "작년에 비해서는 줄어든 것이나 예년과는 비슷한 수준"이라며 "청년 스타트업의 성과를 해외에서도 꾸준히 인정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신재생에너지 디바이스용 핵심 탄소 소재 업체인 더카본스튜디오의 김기민 대표, 실외 자율주행 로봇 회사 뉴빌리티 이상민 대표, 에듀테크 기업 글로랑 황태일 대표, 고객관리 솔루션 회사 테이블매니저 최훈민 대표 등이 포함됐다.

이밖에 가수 화사·아이유, 배우 남주혁·수지, 골퍼 김세영, 바이올리니스트 임세영 등도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로 꼽혔다. 전체 한국인 수는 23명으로 전년 대비 2명 줄었다.

포브스는 미국·캐나다,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지역별로 금융·벤처캐피탈, 소비자 기술, 소매·전자상거래 등 10개 분야에서 30명씩 차세대 리더를 선정해 매년 발표한다.

중기부는 "이번에 선정된 청년 스타트업들은 모두 중기부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한 곳들"이라고 설명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