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골라 정부 370MW 태양광 발전소 건설 사업
한화큐셀, 남아프리카 최대 태양광 발전사업에 모듈 공급

한화큐셀은 앙골라 정부가 추진하는 남아프리카 최대 태양광 발전 사업에 태양광 모듈을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앙골라 내 6개 주에 총 7개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이 사업은 총 370MW(메가와트) 규모로, 포르투갈 MCA사가 EPC(설계·조달·시공)를 수행한다.

첫 발전소는 내년 3분기 완공될 예정이다.

이 태양광 발전사업은 앙골라 지역 주민 240만 명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고, 연간 약 94만t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도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한화큐셀은 그간 아프리카에서 공공사업과 민간사업으로 건설되는 태양광 발전소에 모듈을 공급해왔다.

발전소 건설을 담당하는 해외 EPC사에 모듈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세네갈과 모로코, 튀니지 등에 태양광 모듈을 제공했으며 앙골라는 이번이 첫 공급이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은 "이번 사업으로 건설될 태양광 발전소들은 지역사회에 더 나은 전력 사용 환경을 조성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속 가능한 친환경 에너지를 보급한다는 한화큐셀의 비전에 부합하는 사업 활동을 지속해서 펼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