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 지난 14~15일 기준 605억원 순매수
테슬라 제치고 해외 증시 최다 순매수 기록
서학개미가 테슬라보다 더 많이 산 종목은

서학개미(해외투자를 하는 국내 투자자)가 미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를 600억원 넘게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예탁결제원 세이브로에 따르면 지난 14~15일(결제 기준 19~20일) 국내 투자자는 코인베이스를 5444만달러(약 605억원) 순매수했다. 테슬라(4893만달러)를 제치고 해외 증시 종목 가운데 가장 많이 사들인 것이다.

코인베이스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 시장에 직상장했다. 사상 최초로 증시에 입성한 미국 가상화폐거래소다. 상장 첫날 기준가인 250달러보다 31.3% 오른 328.2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다시 커지면서 국내 투자자들 역시 코인베이스를 사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코인베이스는 주요 암호화폐가 거래되는 미국 최대 거래소 플랫폼이다. 암호화폐 시장의 성장에 투자하는 것이다. 다만 매출이 암호화폐 거래수수료에서 나오기 때문에 암호화폐의 거래량 및 가격에 민감한 구조다. 암호화폐보다는 변동성이 크지 않지만 변동성을 완전히 빗겨가지는 못한다는 뜻이다.

전문가들도 코인베이스의 위험 요인으로 △암호화폐 규제 불확실성 △암호화폐 가격 변화 △암호화폐 거래량 감소 △시장 경쟁 심화 및 수수료 인하 등을 꼽았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