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사장에 이제훈 선임

이제훈 카버코리아 대표(사진)가 21일 홈플러스의 신임 사장에 선임됐다. 이 대표는 2006년부터 편의점 업체인 바이더웨이와 KFC코리아의 최고경영자(CEO)를 역임했다. 최근까지는 화장품 브랜드 AHC로 알려진 카버코리아의 대표를 맡았다. 펩시, 셰링플라우(제약사) 등 글로벌 기업을 거쳐 피자헛코리아에서도 최고운영책임자(COO) 등을 맡았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이 신임 대표는 약 30년간 유통, 소비재산업에서 많은 경험을 쌓은 전문가”라며 “홈플러스가 추진하고 있는 온·오프라인을 통합한 올라인(all line) 전략을 이어가는 데 적임자”라고 말했다. 홈플러스는 임일순 전 대표가 지난 1월 퇴임한 지 3개월 만에 수장 공백을 메우게 됐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