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은행 부문 처음 1000억 돌파
"코로나19 안정시 다양한 주주환원정책 실시할 것"
우리금융, 1분기 순익 6716억원 '깜짝 실적'…분기 기준 사상 최대

우리금융지주는 1분기 당기순이익이 6716억원으로, 지주사 전환 이후 사상 최대 분기실적을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1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9.7% 증가하고, 전분기 대비로는 300% 이상 급증한 수준이다.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돌며 깜짝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냈다.

이는 수익구조 개선 및 리스크관리에 그룹 역량을 집중하고, 지주 전환 후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확충해 수익기반을 확대한 결과다. 주요 자회사별 연결 당기순이익은 우리은행 5894억원, 우리카드 720억원, 우리금융캐피탈 350억원 및 우리종합금융 170억원을 기록했다.

우리금융지주의 순영업수익(이자이익·비이자이익 합산)은 1조 9870억원을 달성하며 전분기 대비 1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자이익은 1조 6196억으로 3% 늘었다. 기업대출 중심의 자산성장과 저비용성 예금 증대 등 순이자마진을 개선한 결과다. 비이자이익은 3674억원을 기록했다. 자산관리와 유가증권 부문 호조에 캐피탈의 리스수수료 등이 더해지면서 비이자이익 창출력이 개선됐다.

건전성 부문도 안정적으로 관리했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39%로 전년 말 대비 개선됐고, 연체율은 0.27%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우량자산비율과 NPL커버리지비율은 각각 88.2%, 162.2%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 미래 불확실성에 대비한 손실 흡수 능력을 확보했다.

동시에 비용효율화에도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판매관리비용률은 46.2%로 지난해 1분기(50.2%) 대비 4%포인트 낮아졌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비은행 부문 손익이 이번 분기에 처음으로 1000억원을 초과하면서, 신규 편입된 자회사들의 손익기여 효과가 본격화되고 있다"며 "여기에 은행의 수익성 개선까지 더해지면서, 우리금융의 실적 개선 모멘텀은 연중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 지난 정기주주총회에서 밝힌 것처럼 코로나19 안정화시 다양하고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부문에도 박차를 가하여 지속가능 경영체제를 속도감 있게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