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시간 이후 보이스피싱 범죄도 모니터링
범죄 수법 대응 위해 시스템 고도화
신한은행이 보이스피싱 야간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사진 = 신한은행 본점)

신한은행이 보이스피싱 야간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사진 = 신한은행 본점)

신한은행은 영업시간 이후 발생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해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모니터링을 야간 시간까지 연장한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자들이 은행 업무가 종료되는 야간에 범죄를 시도하거나 신한 쏠(SOL) 앱을 삭제하도록 요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서다. 이에 신한은행은 오후 6시부터 11시30분까지 모니터링 업무를 수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신한은행은 업무 경력이 있는 신규 직원을 채용, 2주간의 사전교육이 끝나는 이달 말부터 야간 모니터링을 시작한다.

신한은행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왔다. 지난 2월 'Anti-피싱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악성 앱 설치 여부 등을 탐지, 악성 앱 설치 고객에게 메시지 및 전화 통화로 범죄 시도를 적극적으로 알렸다.

3월엔 고객이 신한 쏠(SOL) 앱을 삭제해도 보이스피싱 사전 징후를 탐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마쳤다. 이를 통해 두 달여 만에 724명, 147억원 규모의 피해를 예방하는 성과를 거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 자산 보호를 위해 자금세탁방지 및 이상금융거래탐지 업무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있으며, 고객이 범죄에 노출되기 전 사전 차단을 위해 Anti-피싱 플랫폼 개발 및 고도화해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고 고객의 자산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전한 은행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소비자 보호를 위해 각종 제도 및 시스템, 프로세스를 재설계하고 있다. 특히,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전담 인력 및 개발에 투자하고, 내·외부의 기술력을 융합해 더 강력한 피해예방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