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제조업체 '지멘스'와 매각 논의
방산은 타 계열사와 합병 관측에 무게
현대로템이 제작한 KTX. /사진=현대로템 제공

현대로템이 제작한 KTX. /사진=현대로템 제공

현대차그룹이 실적 부진을 이유로 현대로템 철도 부문 분리 매각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현대차는 지난해 말 기준 현대로템 지분 33.77%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현대로템의 사업은 크게 철도, 방산, 플랜트로 나뉘고, 이중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철도부문은 최근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2018년 417억원, 2019년 2595억원, 2020년 116억원의 영업손실을 입었다.

현대차가 보유한 현대로템의 지분 가치는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해 1조원 가량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이날 현대차가 독일 제조업체인 지멘스와 지분 매각을 놓고 가격과 방식 등을 논의 중이라는 얘기가 나오면서 현대로템의 주가가 장중 한때 9.88% 급등하기도 했다.

한편, 현대차가 현대로템의 철도 사업 부문만 떼어내 매각하면 방산 및 플랜트 사업은 다른 계열사와 합병할 것이라는 관측이 무게를 갖는다.

특히 방산 부문을 해외기업에 매각하려면 정부 승인이 필요한 만큼 방산 부문은 현대엔지니어링 또는 현대제철 등 다른 계열사나 국내 다른 기업에 넘길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