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이나 페트병으로 100% 재탄생 가능한 재활용 최우수 등급
전세계 재활용이 가장 잘되는 페트병에만 주어지는 환경부 권장 등급

라벨이 표기된 최우수등급 페트병의 보급 시점이 약 1년이 경과했다. 이에 신규 소비 트렌드로 에코미엄이 떠오르며, 이를 적용한 주류·생수 업체의 수가 증가했다.

한 식품 업종 대기업은 올해 연말까지 자사 제품의 모든 포장재를 재활용 최우수 등급으로 전환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또한 일부 기업들은 페트병라벨에 재활용 최우수등급 표시를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발표된 소비자 트렌드 조사에서는 제품 구매 시 포장의 친환경성과 재활용등급에 관심이 있다고 답한 비율이 증가했다.

경남 소재의 한 막걸리 업체는 라벨 표기를 확대한지 약 두 달여 만에 매출이 20%가량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 측은 별다른 호재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제품 표면에 확대 노출한 재활용 최우수 등급 표시 효과를 통한 현상으로 판단하고 있다.

관련 업계에서는 재활용 최우수 등급의 라벨을 통해 약 절반 이하의 원가로 비용 절감이 가능하고, 제품 생산성도 좋아 기업의 경제적 부담이 감소하는 것으로 판단한다.

4월에는 소주와 막걸리, 음료에 이은 간장, 식초 등에도 최우수 등급 페트병 출시가 예정됐으며, 탄산 압력으로 인해 유통과정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진 내압병에도 재활용 최우수 페트병 기술이 적용됐다.

한편, 환경부와 한국포장재 재활용 공제조합은 최우수 등급 페트병에 재활용 분담금 50% 감면 혜택을 통해 최우수 등급 제품 확대에 나섰고, 지난 5일에는 최우수 등급 페트병 사용을 권장하는 공문이 전국에 배포했다.

페트병의 재활용 비율 상승을 위해서는 몸체가 무색이고 재활용 과정에서 라벨이 쉽게 제거돼야 함에 따라 라벨이 떨어지지 않는 일반 접착제를 사용하면 안된다.

특히 라벨링 된 페트병의 ‘재활용 최우수 등급’ 획득을 위해서는 소비자의 라벨 분리가 쉬워야 하며, 재활용 과정에서 풍력 선별이 가능하고 가성소다가 필요없이 일반 상온의 물에서도 라벨이 쉽게 분리돼야 한다.

이미 서유럽이나 일본 등에서는 재활용 최우수등급 페트병이 보편화돼 국민들이 일일이 라벨을 분리하지 않아도 되고, 재활용 최우수등급의 경우 전세계 재활용이 가장 잘되는 페트병에만 주어지는 등급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활용이 보편화된다면 우리나라에서는 유럽, 일본 보다 앞선 재활용 시스템이 구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4월부터는 재활용 어려움 등급의 라벨 표시가 의무화되고 최우수, 우수, 보통 등급 표시는 선택사항으로 유지되고, 친환경 강조를 위해 최우수 등급 포장재 노출을 강조하려는 업체들의 움직임이 기대된다.

이미 지난 1월, CU는 모든PB(자체브랜드)제품에 재활용등급표기 추진을 밝혔으며, 홈플러스 등 타 유통사들도 재활용 표시 등급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