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생산라인 전환·직원 재배치 완료 후 추가 투자 발표 예정
LG전자 베트남 휴대폰 공장, 가전 라인으로 전환…고용유지

LG전자가 베트남 하이퐁 캠퍼스 스마트폰 공장을 냉장고 등 생활가전 생산라인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20일 LG전자에 따르면 이 회사는 스마트폰 생산기지 중 최대 규모인 베트남 스마트폰 공장에 가전 생산라인을 증설하고, 현지 스마트폰 공장 인력의 고용 승계를 보장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생산라인 전환과 직원 재배치를 올해 안에 끝내고, 추가 투자 계획을 이후 발표할 계획이다.

LG전자 베트남 법인은 이날 글로벌 뉴스룸을 통해 베트남 생산량을 확대 재편할 것이라며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정해진 LG전자 베트남법인장(상무)은 "스마트폰 제품 생산 중단은 LG전자의 핵심 제품 포트폴리오 구조 조정의 일환"이라며 "하이퐁에서 LG전자의 생산 및 사업 활동은 물론 근로자의 고용에도 영향을 미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법인장은 "LG전자는 생산라인을 재편하는 한편 생산능력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며 "스마트폰을 대체하기 위해 시장에서 수요가 높은 생활가전 제품을 추가 제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전자는 지난 2015년 베트남 하이퐁에 'LG하이퐁 캠퍼스'를 설립하고 TV, 생활가전, 스마트폰 등 대표 제품 생산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LG이노텍, LG디스플레이 등 관계사들도 진출해 각각 휴대폰용 카메라 모듈과 디스플레이를 생산한다.

하이퐁 캠퍼스에서 근무하는 인력은 1만6천 명 이상이다.

LG전자는 베트남 외 브라질 등에서 휴대폰을 생산해왔다.

LG전자는 브라질 타우바테 공장 노조와 생산라인 이전과 관련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LG전자는 이달 5일 휴대폰 사업 종료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