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자산 15% 감소에도 자기자본 13% 늘어

지난해 국내 증권회사의 총자산은 줄었지만 자기자본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이익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증권사 해외법인 외형 줄었지만 내실화…순익도 5.6%↑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13개 증권사가 운영 중인 해외현지법인 56곳의 자산총계는 494억7천만달러(53조8천억원)로, 1년 전보다 15.4% 줄었다.

이들 해외현지법인을 두고 있는 증권사 자산총계의 11.8% 수준이다.

해외현지법인 자기자본은 65억9천만달러(7조2천억원)로, 전년보다 13.3% 늘었다.

이들 증권회사 자기자본에서 15.7%를 차지한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당기순이익도 증가세를 유지했다.

해외현지법인의 당기순이익은 1억9천730만달러(2천147억원)로, 전년보다 5.6% 증가했다.

2018년에는 1억2천280만달러, 2019년에는 1억8천680만달러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홍콩·베트남 등 10개국에서 위탁·인수 수수료 수익 등으로 흑자를 냈다.

중국·싱가포르·미얀마 등 3개국에서는 영업범위의 제한, 신규 진출 등에 따른 판관비 증가 등으로 적자가 발생했다.

중국의 경우 현지법인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위) 인가를 받은 금융투자회사가 아니라 상무국에 일반자문회사로 등록해 영업이 제한됐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작년 말 기준 국내 증권사가 진출한 국가는 14개국으로, 총 56개의 현지법인을 뒀으며 시장조사 목적의 사무소 14개를 운영 중이다.

중국 등 아시아에서 54개(현지법인 41개, 사무소 13개)로 가장 많고, 미국 11개, 영국 4개, 브라질 1개 순으로 뒤를 이었다.

아시아의 경우 중국 13개, 베트남 9개, 인도네시아 8개, 홍콩 8개, 싱가포르 6개 등이다.

증권사 해외법인 외형 줄었지만 내실화…순익도 5.6%↑

금감원은 "작년 중 해외현지법인의 외형은 축소됐지만 자기자본은 증가해 내실화가 진행 중"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당기순이익 규모도 코로나19에도 글로벌 증시 활황 등의 영향으로 증가세를 유지했다"며 "대형 증권회사를 중심으로 홍콩뿐만 아니라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이머징마켓에서도 꾸준히 수익을 창출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금감원은 증권사가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해외 진출에 따른 잠재적 위험 요인을 선제적으로 파악하는 등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