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중대형기 A330-300 3대 임대 계약 체결…내년 도입

티웨이항공은 중대형 항공기 에어버스 A330-300 3대의 임대차 계약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티웨이항공은 2022년 2월부터 5월까지 총 3대의 항공기를 도입할 예정이다.

A330-300은 전세계 65개 항공사에서 770여대가 운영 중인 기종으로 항속거리는 최대 1만1천750㎞다.

티웨이항공은 항공기 도입 후 중·단거리 노선을 우선 운항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호주 시드니, 크로아티아, 하와이 호놀룰루, 싱가포르 등 중장거리 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티웨이항공은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 두 가지 형태의 좌석으로 A330-300을 운영한다.

티웨이항공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재도약을 위해 중·장거리 노선 운항을 준비 중이다.

항공기 도입 운영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지난해 12월 항공기 LOI(인수의향서)를 체결했고, 운항 승무원 기종 훈련과 정비 시스템 구축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김포공항 화물청사의 훈련센터에 A330-300 기종 훈련 시설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코로나 이후 새로운 하늘길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만나게 될 것"이라며 "고객의 니즈(요구)에 맞춘 영업전략과 발 빠른 추진력으로 재도약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