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스트리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조사기관으로부터 ESG 경영 상위 5%에 해당하는 등급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에코바디스(EcoVadis)가 심사 대상 중 상위 5%에게 주는 '골드 등급'을 획득했다.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둔 에코바디스는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국제 조사기구다.

이번 조사는 전 세계 기초 화학업종 2천607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환경·노동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상위 3%에 들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ESG 경영 상위 5% '골드 등급' 받아

코오롱인더스트리는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없애는 탄소 중립을 목표로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RE100(Renewable Energy 100·사용 전력량을 신재생 에너지로 전환하는 캠페인) 잠재량 평가 사업을 추진한다.

탄소중립과 ESG 경영 실천을 위한 전담 조직인 환경안전위원회도 운영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최근 SK종합화학과 함께 생분해성 플라스틱인 PBA 시장에 진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른바 썩는 플라스틱인 PBAT는 사용 후 일반 토양에 매립하면 6개월 이내에 90% 이상 분해되는 친환경 신소재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플라스틱 시장을 대체하고 글로벌 친환경 플라스틱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의 또다른 핵심 친환경 사업인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는 최근 고분자 전해질 분리막인 PEM 양산 시설을 완공하고 시장 공략에 나섰다.

코오롱인더스트리, ESG 경영 상위 5% '골드 등급' 받아

코오롱인더스트리 패션부문은 한국의류섬유재활용협회와 협업해 새로운 친환경 분해 공법을 개발하고, 기존보다 에너지 소모량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였다.

2023년까지 코오롱스포츠 전 상품의 50%까지 친환경 소재를 사용할 예정이며, 업사이클링 전문 브랜드와 함께 폐의류 등을 재활용한 패션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는 "ESG 경영 전략이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는 성과를 거뒀다"며 "자산을 최대한 활용해 친환경 사업과 사회적 가치를 함께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