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9000달러대→5만1000달러대
'돈세탁 조사설'에 롤러코스터
사진=EPA

사진=EPA

18일(현지시간) 대표 암호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4% 급락했다. 미국 재무부가 암호화폐를 이용한 돈세탁 흐름을 조사할 계획이라는 루머가 퍼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미 CNN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5만9000달러대에서 움직이던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1시간이 채 되지 않아 5만1000달러대까지 빠르게 내려왔다. 사흘 만에 19% 이상 급락했다. 다만 이날 현재 낙폭을 일정 부분 만회해 5만6000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도지코인 등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암호화폐)도 같이 급락했다가 함께 낙폭을 만회했다.

지난 주말 SNS를 중심으로 미국 재무부가 금융기관들을 대상으로 암호화폐를 이용한 돈세탁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는 루머가 퍼진 여파라는 게 현지 언론의 설명이다. 다만 이 소문에 대해 미국 재무부는 확답하지 않았다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