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충전으로 427㎞ 주행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도 적용

현대차그룹 中시장 절치부심
GV80·아이오닉5·EV6로 공세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9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G80의 전기차 모델(왼쪽)을 공개했다. 오른쪽은 콘셉트카인 제네시스 X.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9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G80의 전기차 모델(왼쪽)을 공개했다. 오른쪽은 콘셉트카인 제네시스 X.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첫 전기차 모델을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19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G80의 전기차 모델을 선보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G80 전기차에 대해 “G80의 고급 편의사양 및 주행 성능에 전기차용 신기술이 대거 더해진 차”라며 “고급 대형 전기차 세단의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에는 87.2㎾h 배터리가 탑재된다. 한 번 완충하면 최대 427㎞를 달린다. 초고속 충전 시 22분 만에 배터리 용량을 10%에서 80%로 채울 수 있다.

G80 전기차는 사륜구동 단일 모델로 나온다. 최대 370마력의 힘을 낸다. 시속 100㎞까지 4.9초 만에 도달한다. 전비는 ㎾h당 4.3㎞다. 별도의 컨버터 없이 400V 및 800V 충전기를 모두 쓸 수 있다. 차량 내 전원을 외부에서 사용할 수 있는 V2L 기능도 갖췄다. 또 태양광을 이용해 차량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를 통해 연간 최대 1150㎞의 추가 주행 가능 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G80 전기차는 상반기 중 국내 시장에서 우선 판매된다. 가격은 미정이다.

장재훈 현대차 제네시스사업부 사장은 “역동적인 우아함을 보여주는 G80 전기차 모델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본격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각각 아이오닉 5, EV6 등 전용 플랫폼 전기차도 이번 모터쇼에 전시했다.

도요타 폭스바겐 등 상당수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 역시 상하이모터쇼를 통해 전기차 기술력 알리기에 나섰다.

도요타는 새로운 전기차 시리즈인 ‘도요타bZ’를 발표하고, 첫 모델인 bZ4X의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2025년까지 출시하는 전기차 15종 가운데 7종으로 도요타bZ 라인업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bZ4X는 도요타와 스바루가 함께 개발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다. 도요타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TNGA를 적용했다. 도요타는 내년 중반부터 bZ4X를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아우디는 A6 e-트론 콘셉트카 등 4종의 차량을 선보였다. A6 e-트론은 아우디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PPE플랫폼을 활용한 첫 차량이다.

오는 28일까지 열리는 상하이모터쇼는 전기차 격전장이다.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테슬라, 니오 등 전기차 전문업체가 참여해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바이두와 화웨이 등 전기차 시장 진입을 노리는 업체들도 전시장을 차렸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상하이모터쇼는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급변하고 있다는 걸 생생하게 보여주는 행사”라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