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페트병의 변신
효성티앤씨와 카카오커머스가 손잡고 보랭백 등 친환경 제품을 선보인다.

효성티앤씨는 버려진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섬유 ‘리젠’을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사업을 담당하는 카카오커머스에 공급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카카오커머스는 리젠으로 ‘프렌즈 그린라이프’ 휴대용 보랭백을 제작한다. 이 회사가 선보이는 첫 친환경 제품이다. 500mL 페트병 3.3개에서 뽑아낸 리젠으로 보랭백 1개를 만들 수 있다. 포장도 친환경 비닐이다.

카카오커머스는 이날부터 카카오프렌즈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라이언과 어피치 캐릭터가 들어간 보랭백을 판매한다. 가격은 1만9000원이다. 이외에도 재사용이 가능한 아이스컵, 도시락통, 물병 등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리젠은 효성티앤씨의 효자상품이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열풍 덕이다. 독일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 스웨덴 제조·직매형 의류(SPA) 브랜드 H&M 등이 리젠으로 제작한 제품을 판매 중이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