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아이유가 1호 발급자" 입소문
한정판 로즈골드 에디션 '불티'
삼성 '아멕스 골드' 아이유 효과 톡톡

삼성카드의 프리미엄급 카드인 ‘아메리칸 엑스프레스 골드’가 가수 아이유의 홍보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아이유가 이 카드의 한정판 상품(로즈골드 에디션·사진) ‘1호 발급자’라는 사실이 알려진 전후로 해당 카드 발급량이 500% 가까이 증가했다.

19일 삼성카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8일까지 아메리칸 엑스프레스 골드 발급량은 지난달 17~25일과 비교해 463% 늘어났다. 지난 3월 31일 로즈골드 에디션이 출시된 이후 SNS 등을 통해 아이유가 이 카드를 최초로 발급받았다는 입소문이 퍼진 게 계기였다.

아메리칸 엑스프레스 골드는 2017년 12월 출시된 상품이다. 고대 로마군 백인 대장의 얼굴이 새겨진 ‘센추리온 디자인’과 메탈 플레이트 등 독특한 디자인으로 인해 젊은 층의 호응을 얻고 있다. 아메리칸 엑스프레스 골드는 백화점과 항공, 면세점, 골프장 등에 특화된 할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상품이다. 연회비는 30만원이다.

삼성카드는 지난달 이 상품의 한정판인 로즈골드 에디션을 출시했다. 서비스는 기존 아메리칸 엑스프레스 골드와 동일하지만, 로즈골드 색상을 입힌 것이 특징이다. 오는 9월 말까지 한정 판매하기로 했다.

삼성카드는 자사의 홍보 모델인 아이유에게 로즈골드 에디션 1호 발급을 제안했고, 아이유 측도 이를 수용했다. 인스타그램 등 SNS에는 “아이유 언니 따라서 로즈골드로 바꿨다” 등의 게시글이 줄을 이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