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코스닥서 347억원 순매수…국내주식 허용범위 확대 영향인 듯

국민연금이 19일 국내 증시에서 이틀째 순매수를 이어가면서 국내 주식 매도세 중단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포함된 연기금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364억원을 순매도했지만 코스닥시장에서 714억원을 순매수해 두 시장을 합쳐서 347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 16일 약 한 달 만에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총 575억원(유가증권시장 531억원·코스닥시장 44억원)을 순매수한 데 이어 이날도 국내 주식에 대해 순매수를 이어간 것이다.

연기금은 이날 오전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도 순매수세를 나타냈으나, 장 후반 들어 순매도로 돌아섰다.

다만, 올해 들어 유가증권시장 하루 평균 순매도액이 2천400억원에 달했던 점을 고려하면 순매도 규모는 크게 줄었다.

국민연금이 최근 국내 주식 '전략적 자산배분'(SAA) 허용범위를 기존 ±2%포인트에서 ±3%포인트로 확대하기로 한 결정에 따라 국민연금의 기계적인 순매도 행진이 완화된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리포트에서 "SAA 허용범위 확대 결정은 연기금의 기계적인 매도 물량이 감소한다는 점에서 수급 개선에 일정 부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연기금은 지난달 17일 이후 한 달 연속 순매도 행진을 이어왔다.

국민연금은 연기금 거래물량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다만, 시장 안팎에선 여전히 국내 주식 비중이 SAA 허용범위 상단을 초과한다는 점에서 연기금의 순매도가 순매수로 바로 돌아설 개연성은 크지 않다고 판단한다.

설태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자산별 수익률 등을 고려해 추산할 때 현재 국민연금 포트폴리오에서 국내 주식 비중은 20.5%가 된다"며 "SAA 허용범위 상단인 19.8%까지 국내 주식 비중을 축소하려면 6조원의 매도세가 나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기금 국내 주식 순매도 멈추나…이틀째 순매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