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는 누적 약 800만 계좌가 개설된 '카카오뱅크 26주적금'을 자유적금에서 별도 상품으로 분리하고 금리 혜택도 강화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존에는 자유적금 내 부가서비스로 분류됐으나 이를 단일 상품으로 개편한 것으로, 카카오뱅크 앱 예·적금 상품 화면에서 '26주 적금' 상품에 바로 가입할 수 있다.

또한, 자동이체 기간에 따른 우대금리 혜택을 기존 연 0.2%포인트에서 최대 연 0.5%포인트로 강화했다.

계좌개설 이후 7주간 자동이체를 통해 적금 납입에 성공하면 기본금리 연 1.1%에 연 0.2%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하며, 26주간 납입하면 연 0.3%포인트를 추가로 제공한다.

26주적금의 최대 금리는 연 1.60%이다.

새로운 우대금리 혜택은 이날 신규가입분부터 적용한다.

카카오뱅크의 '26주적금'은 저축의 재미와 만기의 성취감을 통해 저축 습관 형성을 돕는 서비스로 설계됐으며, 2018년 6월 출시 이후 카카오뱅크를 대표하는 수신상품이 됐다.

올해 3월 말 기준 누적 계좌개설 건수는 790만좌를 넘어섰다.

카뱅 '26주적금' 단일상품으로 개편…우대금리 최대 연 0.5%p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