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이번엔 '스팀 신발관리기' 내놓는다

LG전자가 ‘트루스팀’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신발 관리기를 연내에 선보인다.

LG전자는 최근 특허청에 차세대 신발관리기 브랜드인 ‘슈 스타일러’ 상표 출원을 완료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최근 개발을 마친 슈 스타일러는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와 원리가 비슷하다.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든 증기인 트루스팀을 신발에 분사해 신발의 상태를 개선한다. 신발 종류에 따라 증기 분사량을 세밀하게 조절해 신발 손상을 최소화하고, 발냄새 원인 물질도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신발의 습기와 냄새는 고성능 건조물질을 활용해 잡는다. 수분과 냄새 입자를 머금은 건조물질에 열과 압력을 가하면 흡착 성능이 재생된다. 이 기술은 기존 히트펌프 방식과 건조 성능이 거의 같으며 탈취 효과도 뛰어나다.

LG전자는 2008년 드럼세탁기 하단에 서랍형 신발관리기를 탑재해 출시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현대자동차와 함께 개발한 차량용 신발관리 솔루션(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