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 5사 새 수장 이달 말 취임…한수원 정재훈 사장만 연임
발전공기업 사장 인선 마무리…한전은 정승일 전 차관 유력

한국전력을 제외한 주요 발전 공기업들의 후임 사장 인선이 마무리됐다.

한전은 아직 절차가 남았으나 정승일 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남부·남동·중부·서부·동서발전 등 발전 5사는 지난 14∼16일 각각 주주총회를 열어 신임 사장 후보자를 결정했다.

남부발전은 이승우(53) 전 국가기술표준원장이 최종 후보로 선임됐다.

이 후보자는 성균관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뒤 영국 서섹스대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기술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해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 제품안전정책국장, 시스템산업정책관 등을 거쳐 2018년부터 올해 2월까지 국가기술표준원장을 지냈다.

남동발전 사장으로는 김회천(61) 전 한전 부사장이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김 후보자는 국민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 행정대학원과 핀란드 헬싱키경제대학원에서 각각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5년 한전에 입사해 예산처장, 기획처장, 비서실장, 관리본부장, 경영지원부사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중부발전은 내부 출신인 김호빈(59) 기술안전부사장을 최종 사장 후보로 결정했다.

김 후보자는 서울대 기계설계공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대학원에서 기계설계공학과 석사학위를 받은 뒤 1991년 한전에 입사했다.

이후 2004년부터 중부발전에서 발전처 기술전문팀장, 건설처 PM, 국정과제기획추진단장 등을 맡았다.

서부발전 사장 후보로는 박형덕(60) 전 한전 부사장이 선임됐다.

박 후보자는 강원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핀란드 헬싱키경제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5년 한전에 입사해 구매처장, 영업처장, 홍보실장, 경기지역본부장, 기획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동서발전은 김영문(56) 전 관세청장이 최종 사장 후보에 올랐다.

김 후보자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사법고시 34회에 합격한 후 법무부 범죄예방기획과장,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 대구지검 서부지청 형사1부장 등을 지냈다.

2015년부터 변호사로 활동하다가 2017∼2019년 관세청장을 역임했으며,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해 제21대 총선에 출마한 뒤 최근까지 울산 울주군 지역위원장으로 활동했다.

이들 후보자는 산업부장관의 제청과 대통령 임명 절차를 거쳐 이달 말께 사장으로 정식 취임할 예정이다.

발전공기업 사장 인선 마무리…한전은 정승일 전 차관 유력

한전은 아직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가 열리지 않아 최종 사장 후보를 정하기까지 시간이 더 걸릴 전망이다.

정부가 공운위 심의·의결을 거쳐 복수의 사장 후보를 한전에 통보하면, 한전이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후보를 결정하게 된다.

다만 한전 안팎에서는 정승일 전 산업부 차관이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전해진다.

정 전 차관은 산업부에서 에너지산업정책관, 자유무역협정정책관, 무역투자실장, 에너지자원실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친 전문가다.

이에 앞서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달 말 주주총회를 열어 정재훈 현 사장의 연임 안건을 의결했다.

정 사장은 한전을 비롯한 주요 발전 공기업 중 유일하게 연임하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