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가 16일 강세로 출발하며 80일 만에 장중 3,200선을 회복했다.

이날 오전 9시 15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8.21포인트(0.26%) 오른 3,202.54다.

코스피가 장중 3,200선을 넘어선 것은 1월 26일 이후 80일 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0.25포인트(-0.01%) 내린 3,194.08에 시작한 뒤 장 초반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1천810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392억원, 기관은 1천459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지난밤 미국 증시는 경기회복세가 앞당겨질 것이란 기대감에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0.90% 오른 34,035.99에 거래를 마쳐 사상 처음으로 34,000선을 돌파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11%,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1.31% 상승했다.

3월 미국 소매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투자 심리를 끌어올렸다.

미국 국채 금리 하락도 성장주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전날 10bp(1bp=0.01%포인트) 이상 하락해 연 1.5%대로 내려왔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경제지표의 호조에도 불구하고 국채 금리가 하락했고 테이퍼링 시기 부담이 일부 해소되는 환경이 국내 성장주 강세 배경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선 기아(3.29%), LG화학(2.02%), SK(1.58%), SK텔레콤(1.50%)이 강세를 보였다.

카카오(-3.32%), LG전자(-1.74%), POSCO(-1.73%), KB금융(-1.30%) 등은 약세였다.

업종별로는 운송장비(1.28%), 통신업(1.14%), 비금속광물(0.95%)이 강세였고, 은행(-0.83%), 철강·금속(-0.80%)은 약세였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84포인트(0.28%) 오른 1,016.74다.

지수는 전장보다 1.81포인트(0.18%) 오른 1,015.71에 개장했다.

코스닥시장에선 개인이 594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이 304억원, 기관이 291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코스피 80일 만에 장중 3,200선 회복(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