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기업실적 설명회
설비투자 기존 290억달러에서 300억달러로 상향
글로벌 반도체 대란 속 1분기 '실적 축포'
세계 1위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가 올해 설비투자 계획을 300억달러(약 33조5000억원)까지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1월 발표했던 최대 280억달러 투자 계획에서 20억달러 높여 잡은 것이다.

16일 빈과일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TSMC는 전날 1분기 기업실적 발표회에서 올해 운영 전망과 함께 설비투자를 300억달러로 상향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배경은 올해 실적 자신감 때문이다. 웨이저자 TSMC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반도체 산업 규모가 전년 대비 12% 증가하고 파운드리 시장도 16%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전 세계적인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은 올 3분기께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5세대 통신(5G)와 고성능 컴퓨터, 특수 제조 공정에 대한 요구가 높아져 회사가 앞서 밝힌 설비투자 계획을 최대 280억달러에서 300억달러로 높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 등 외신은 TSMC가 향후 3년간 설비에 총 1000억달러를 투자할 것으로 예상했다.

TSMC는 올 1분기 시장 예상을 뛰어넘은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올해 1~3월 순이익은 전년 대비 19% 늘어난 1396억대만달러(약 5조5000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