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3년간 '행복박스' 등 지원 예정
박정부 아성다이소 회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정순균 강남구청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지난 15일 강남구청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아성다이소 제공]

박정부 아성다이소 회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정순균 강남구청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지난 15일 강남구청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아성다이소 제공]

생활용품 전문점 다이소가 서울 강남구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로 다이소와 강남구는 △지역발전 등 사회적 경제 활성화 △지역 취약계층 가정 지원 등의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아성다이소는 향후 3년간 사회적 문제해결 및 사회적 가치 실현에 관한 협력사업 추진을 위해 행복박스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행복박스는 사회취약계층이나 보훈가족, 소상공인, 재해로 피해를 입은 가정 등에 필요한 생필품을 지원하는 다이소의 사회공헌사업이다. 행복박스 안에 넣는 물품은 지원 대상에 따라 달라진다.

다이소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사회적 가치 실현에 도움이 되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