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첨단 발광다이오드(LED) 기술을 집약한 차량용 LED 모듈 제품 ‘픽셀 LED’를 출시하고 지능형 헤드램프(ADB)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전자 픽셀 LED는 정교한 지능형 헤드램프 기능을 갖춰 전방에서 운행하는 차량이나 반대 차선에서 마주 오는 차량의 주행 상황에 맞춰 정밀하게 헤드램프를 제어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픽셀 LED는 기존 LED 모듈보다 점등 제어 기능이 정교해진 것이 특징이다. 비결은 발광소자(세그먼트) 사이에 벽을 세우는 격벽 구조다. 100여 개의 세그먼트 사이에 각각 벽이 있어 빛 간섭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이를 통해 기존 LED 대비 세 배 높은 300 대 1의 명암비를 구현했다.

픽셀 LED를 활용한 헤드램프는 기존 제품보다 크기가 30~50% 작다. 100개 이상의 세그먼트가 하나의 칩에 들어 있어 칩 여러 개를 기판에 올리는 기존 LED 모듈 대비 발광 면적이 16분의 1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픽셀 LED에는 퍼진 빛을 모아주는 1차 렌즈도 필요 없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