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케이뱅크가 양분했지만
'준비된' 경쟁자들 속속 진출
카카오뱅크는 케이뱅크와 함께 ‘유이(唯二)’한 인터넷전문은행으로 꼽힌다. 2017년 4월 서비스를 시작한 케이뱅크에 비해 3개월 늦게 출범했다. 덩치는 비할 바가 못 된다. 카카오뱅크의 지난해 말 기준 자산 규모는 26조5000억원으로 케이뱅크(4조3000억원)의 여섯 배가 넘는다. 증자가 무산돼 한동안 대출을 중단했던 케이뱅크도 최근 ‘암호화폐 열풍’을 타고 빠르게 사세를 불리고 있다.

카카오뱅크가 독주하고 케이뱅크가 뒤따르는 인터넷은행업계 구도는 곧 깨질 가능성이 높다. 간편금융 모바일 앱 ‘토스(비바리퍼블리카)’의 인터넷은행 출범이 눈앞에 다가왔기 때문이다. 토스는 ‘3수’ 끝에 2019년 말 금융당국으로부터 제3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받았고, 지난 2월 본인가를 신청했다. 올해 안에 은행을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토스의 타깃 소비자는 모바일기기에 익숙한 10~30대다. 20~40대가 주력 고객인 카카오뱅크와 일부 겹친다. 카카오뱅크와 토스는 똑같이 ‘간편하고, 재미있는 금융 서비스’를 추구한다. 토스는 별도 뱅킹 앱을 만들지 않고 기존 간편금융 앱에 뱅킹 기능을 넣는 ‘원앱’ 전략을 펴기로 했다. 토스 앱 가입자는 약 1900만 명으로 1600만 명대인 카카오뱅크를 앞선다. 토스는 라이선스를 따자마자 1900만 명에게 바로 뱅킹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여기에 변수가 또 더해졌다. 최근 은행연합회는 은행계열 금융지주사를 대상으로 인터넷은행 추가 설립을 위한 수요 조사를 벌였다. 이르면 이달 금융지주사들은 금융당국에 인터넷은행을 허용해달라는 건의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금융지주사들은 비대면 서비스가 금융의 판도를 바꿔놓는 상황에서 핀테크·정보통신기술(ICT) 기업에만 인터넷은행을 허가해주는 것은 공정하지 않고, 금융 소비자의 혜택도 줄어들 수 있다고 주장한다. ‘뱅크 인 뱅크(BIB·은행 안의 은행)’ 혹은 지주사의 자회사 형태로 인터넷은행을 설립하겠다는 게 금융지주사들의 구상이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