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가 경기회복세 및 통화완화정책 지속 기대에 15일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1.95포인트(0.38%) 오른 3,194.33에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65포인트(-0.05%) 내린 3,180.73에 개장해 상승 반전한 뒤 강세 흐름을 유지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2천794억원, 외국인은 2천656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기관은 5천824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3일 연속 순매수세를 유지했다.

경기회복 및 기업실적 개선 기대감이 유지된 가운데 개별 기업 이슈에 따라 종목별로 차등화된 장세가 이어졌다.

한국은행은 이날 기준금리를 연 0.50%로 동결하면서 완화 기조를 유지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연 기자간담회에서 "정책기조(통화완화정책) 전환을 고려하기에 이르다"고 말했다.

"연간 성장률이 3%대 중반은 가능하다고 본다"면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 상향 조정도 예고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선 LG전자가 외국인 매수세 집중으로 6.50% 상승했다.

지주사인 LG는 7.88% 급등했다.

카카오는 액면분할 이후 거래를 재개하면서 7.59% 올랐고, SK텔레콤도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으로 2.39% 올랐다.

SK(-3.07%), 삼성물산(-1.80%), 셀트리온(-1.75%)은 약세였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12억8천315만주, 거래대금은 17조3천644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52포인트(-0.05%) 내린 1,013.90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08포인트(-0.01%) 내린 1,014.34에 개장해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약세 흐름을 유지했다.

코스닥시장에선 개인이 1천381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이 603억원, 기관이 473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선 씨젠(3.79%), 카카오게임즈(2.50%)가 강세였고, 알테오젠(-2.05%), 제넥신(-0.95%)이 약세였다.

코스닥시장 거래량은 25억7천254만주, 거래대금은 12조9천182억원이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0원 오른 1,117.6원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0.38% 상승 마감…외국인 사흘째 순매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