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늦어져 대장 일부 잘라내
의료진이 입원연장 권유했지만 '거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월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리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월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리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충수염 수술을 받고 병원에 입원해 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서울구치소로 돌아간다.

15일 법조계와 재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저녁 입원 중인 삼성서울병원에서 퇴원해 서울구치소로 복귀한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구치소 수감 중 충수가 터져 응급수술을 받았다. 이 부회장은 치료가 늦어 대장이 괴사하는 바람에 일부를 잘라낸 것으로 알려졌다. 수술 당시 이 부회장 복막 안에는 이물질이 가득했다고 한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19일 수술을 마치고 3주간 입원 치료 후 이달 9일 구치소로 복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건강이 회복되지 않아 이번 주까지 추가로 입원 치료를 받으며 상태를 지켜보기로 하면서 퇴원이 늦어졌다.

이 부회장은 수술과 입원 등으로 몸무게가 7㎏가량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의료진이 상태를 더 지켜보자고 했지만 이 부회장은 "더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며 구치소 복귀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돼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