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식 대신 현장 택한 권길주 하나카드 사장 "데이터·지급결제 사업 집중"

권길주 신임 하나카드 사장(사진)이 취임 일성으로 데이터와 지급결제 사업 전략을 강조했다.

하나카드는 지난 14일 임시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권길주 두레시닝 대표를 신임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권 사장은 이날 대직원 인사말을 통해 “회사 성장의 근간이 되는 손님 기반을 확대해 나가야 하며, 데이터 및 지급결제 관련 사업에 대한 전략에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나카드는 지난해 역대 최고의 성과를 거뒀으나, 올해 3년 만의 가맹점 수수료 재산정 작업이 진행되는 등 신용카드 업계의 구조적 난관이 예상된다.

‘손님 중심’이라는 기본으로 돌아가 이 같은 어려움을 타개해야 한다는 것이 권 사장의 생각이다. 그는 “모든 업무의 의사결정을 손님 입장에서 하고, 직원 스스로가 다니기 좋은 직장으로 만들어 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권 사장이 이날 별도의 취임식을 생략하고 손님케어센터(콜센터)를 방문하는 것으로 첫 공식 일정을 수행한 것도 눈에 띄었다. 앞으로도 현장 경영 및 직원과의 소통에 힘을 쏟겠다는 계획이다.

권 사장은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손님케어센터 직원들이 성심을 다해 (손님) 응대를 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업무를 수행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본사 사무실을 방문해 직원들과 대면한 자리에서는 “신임 사장으로서 직원들의 업무 고충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개선하려 한다”며 “직원과 하나카드가 함께 성장하는 모멘텀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권 사장은 1985년 외환은행 입행 후 35년간 금융 분야 전반에 걸쳐 다양한 경험을 쌓은 금융분야 전문가다. 하나은행 ICT그룹장, 하나금융지주 ICO 부사장 등을 지내 금융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갖고 있다고 평가 받는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