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항까지 철도 연결해야" 서산 4개 경제단체, 국토부 건의

서산상공회의소와 서산오토밸리입주기업협의회, 서산수석산업단지입주기업협의회, 서산테크노밸리입주기업협의회 등 충남 서산지역 4개 경제단체가 15일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요청하는 공동 건의문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

이들 단체는 건의문에서 "대산항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보다 63%나 증가하는 등 중부권 물류의 중심기지로 성장하고 있지만, 국가산업단지가 아니라는 이유로 정부의 사회간접자본(SOC) 시설 지원 대상에서 제외돼 물동량 소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경상 서산상의 회장은 "대산공단 입주기업을 비롯한 지역 기업이 경쟁력을 갖추려면 생산 제품의 원활한 이송을 위한 철도 건설이 필요하다"며 "올해 상반기 고시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을 꼭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산공단 24개 입주기업 모임인 대산공단협의회도 지난 12일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 국토교통부에 보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