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나물·참나물서 잔류농약 기준치 초과…부산시 178kg 폐기

부산보건환경연구원은 1분기 엄궁·반여 농산물도매시장 반입 농산물 527건과 유통농산물 196건을 대상으로 잔류농약 안전성 검사를 시행해 0.6%인 4건을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한 농산물은 취나물 2건, 참나물·치커리 각 1건이었다.

엄궁 농산물도매시장에 반입된 경매 전 농산물과 시중 유통농산물이었다.

허용기준을 초과한 농약 성분은 프로사이미돈(Procymidone), 다이아지논(Diazinon), 카두사포스(Cadusafos)로 살균제 및 살충제 농약이었다.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한 농산물 전량(178kg)을 즉시 압류·폐기하고 관할 행정기관에 통보해 행정 처분했다.

지역 대형마트 및 백화점, 전통시장 등에서 판매 중인 유통농산물 중 잔류농약이 초과 검출된 농산물은 전량 수거했다.

농산물검사소 관계자는 "앞으로 시민이 안심하고 농산물을 먹을 수 있도록 기준치 초과 우려가 있는 품목은 안전성 검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