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포럼…공급망 통합관리·R&D 투자 확대 제언
업계는 "세제 혜택, 중대재해특별법 등 법·규제 완화" 건의

대한상공회의소는 15일 '제3차 미래산업포럼'을 열고 석유화학산업의 디지털 전환·탄소 중립 대응력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석유화학 산업은 디지털 전환과 탄소 중립 모두에서 상대적으로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전환은 평가 대상 8개 업종 중 5위(딜로이트 컨설팅 분석), 탄소 중립은 6위(산업연구원 분석)에 그쳤다.

석유를 원료로 하는 업의 특성상 디지털 전환이나 탄소 절감에 제약이 많았기 때문이다.

"석유화학 산업, 디지털 전환·탄소중립 부진…미래 전략 시급"

최용호 딜로이트컨설팅 상무는 "석유화학 산업의 핵심 경쟁력인 촉매 기술 외에는 별다른 혁신 필요성이 없다보니 디지털 성숙도가 부진한 결과로 나타났다"며 "범용 제품 위주로 생산하고 기업 간 거래 비중이 높았던 점도 디지털 전환이 미흡했던 이유"라고 분석했다.

최 상무는 글로벌 선도 화학기업들은 디지털 역량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진행 중이라면서, 한국 기업들에 ▲ 공급망 통합관리·자동화 ▲ 현장관리 디지털화 ▲생산 최적화 등을 통해 디지털 전환 전략을 조언했다.

정은미 산업연구원 본부장은 "석유화학산업은 대표적인 온실가스 배출 산업으로, 납사 원료에서 직접 배출되는 온실가스가 전체의 64%를 차지한다"며 "납사원료를 대체하는 것이 탄소중립 대응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납사 원료를 대체하려는 시도가 진행되고 있지만 비용, 기술 개발 등 현실적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며 연구·개발(R&D)에 더 많은 투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석유화학 산업이 친환경·고부가 중심으로 빠르고 구조 재편을 하는 것에 맞춰 환경 규제가 완화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장석인 산업기술대 석좌교수는 기존 법·제도와 현장의 괴리를 지적하며 "기업들이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환경 규제가 합리적으로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석유화학 산업, 디지털 전환·탄소중립 부진…미래 전략 시급"

한국석유화학협회 등 업계는 이날 디지털 전환과 탄소중립에 대한 투자세액 공제 확대, 중대재해처벌법완화 등을 건의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석유화학 산업의 디지털 전환과 탄소 중립은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를 요구하는 수준으로 난이도가 매우 높다"며 "어렵지만 피할 수 없는 과제인 만큼 기업과 정부가 선제적으로 대응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