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6.5兆↑…4개월째 감소
당국, 가계부채 관리방안 마련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주춤해지고 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2·4 공급대책이 나오자 부동산 시장을 지켜보자는 관망세가 확산된 결과로 풀이된다. 금융당국은 대출 증가 속도를 더 낮추기 위해 규제 방안을 이달 발표할 계획이다.

주택시장 관망세 확산에…가계대출 증가세 '주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3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의 가계대출은 1009조5000억원으로 2월 말보다 6조5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폭은 부동산 자금 조달이 몰린 지난해 3월(9조6000억원)보다 32.2% 줄었다.

가계대출 증가폭은 역대 최대를 기록한 지난해 11월(13조7000억원) 이후 감소세를 보였다. 올해 1월(7조6000억원), 2월(6조7000억원)에 이어 지난달까지 증가폭은 쪼그라들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지난달 말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신용대출 등) 잔액은 각각 739조원, 269조6000억원으로 전달보다 5조7000억원, 8000억원 늘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이날 발표한 ‘3월 중 가계대출 동향’을 보면 은행과 제2금융권을 포함한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은 지난달 9조1000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올해 1월(10조4000억원), 2월(9조7000억원)에 이어 감소세를 이어갔다. 세부적으로 보면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이 각각 6조5000억원, 신용대출이 2조6000억원 늘었다.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다소 더뎌졌지만, 지난해 말 잔액이 1726조1000억원으로 규모가 상당한 만큼 규제를 더 강화하기로 했다. 8%대인 월간 가계부채 증가율(전월 대비 기준)을 내년에 4%대로 끌어내리는 것을 목표로 삼은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이달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증가세를 억제하는 한편 무주택 서민·청년층의 내 집 마련을 돕기 위한 금융지원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금융위의 금융정책 자문기구인 금융발전심의회는 이날 정책·글로벌금융 분과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