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점 육성…2030년 매출 10조
글로벌 톱10 식량종합회사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식량 사업을 확대해 2030년까지 세계 10위권 식량종합사업회사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내놨다. 중장기적으로 식량부문을 회사 주력 사업으로 키우기로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800만t인 곡물 취급량을 2030년까지 2500만t 규모로 늘려 식량부문 매출 10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14일 발표했다. 이 회사의 지난해 식량부문 매출은 2조6670억원이었다. 전체 매출(21조4723억원)의 약 10%를 차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영농, 저장, 가공, 물류 등 식량 유통 단계별 연계를 강화해 수익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우크라이나의 곡물기업과 함께 추가 물량 조달 및 내륙 유통망 확보를 위한 자산 투자도 추진 중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9년 세계 최대 곡창지대 중 하나인 우크라이나 흑해 연안에 국내 기업 처음으로 연간 250만t 규모의 곡물 출하가 가능한 수출터미널을 준공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최근 농산물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며 “해외 생산 곡물의 수급 전망도 불확실해 선제적으로 식량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 식량가격지수는 전달 대비 2.1% 오르며 1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의 연평균 곡물 생산량은 450만t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