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포스코가 전기자동차 10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리튬 추출 공장을 국내 최초로 전남 광양에 설립한다. 리튬은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는 핵심 소재인 양극재의 주요 원료다.

포스코는 전남 광양시 율촌산업단지에 연간 4만3000t 규모의 리튬 추출 공장을 설립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올해 상반기 내 착공할 계획이다. 국내에서 리튬 추출공장을 설립하는 건 포스코가 처음이다. 연간 4만3000t은 전기차 10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포스코는 2010년부터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와 함께 염수와 광석에서 각각 리튬을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해 왔다. 광양제철소 내 시범공장을 2년 이상 운영하며 리튬 생산을 위한 노하우를 축적했고, 전문인력을 양성해 리튬 상업 생산 채비를 마쳤다. 포스코는 호주에서 주로 생산되는 리튬 광석을 주원료로 활용해 자체 연구·개발한 생산 공정을 적용할 예정이다.

이번에 건설되는 리튬 추출 공장은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수산화리튬을 전용 생산한다. 양극재 원료로 사용되는 리튬은 탄산리튬과 수산화리튬으로 나뉜다. 지금까지 2차전지 업계에선 탄산리튬을 주원료로 하는 양극재를 주로 생산해 왔다.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한 기술이 발전하면서 니켈 함유량 80% 이상의 양극재가 개발되고 이에 쓰이는 수산화리튬의 수요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 포스코의 설명이다. 포스코는 생산된 수산화리튬을 자회사인 포스코케미칼 등 2차전지 소재 업체에 공급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최근 아르헨티나에서 리튬 매장량이 확인된 호수 인근에도 연내 연산 2만5000t 규모의 공장을 착공할 예정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중장기적인 투자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연 22만t의 리튬 생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