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hc

사진=bhc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2위 bhc치킨(bhc)이 지난해 처음으로 연매출 4000억원을 돌파했다.

bhc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26% 증가한 4004억원을 거둬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300억원으로 3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85% 뛴 752억원을 기록했다.

bhc는 독자경영을 시작한 2013년 이래 가파르게 매출이 성장했다고 전했다. 2014년 1000억원을 기록한 후 2016년 2000억원, 2019년 300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4000억원 고지를 넘었다.

올해도 이같은 실적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bhc의 지난 1~2월 가맹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 뛰어 지난해 기록한 역대 1~2월 매출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고 전했다.

임금옥 bhc 대표는 "꾸준히 추진한 전문 경영, 투명 경영, 상생 경영을 기반으로 선보인 신메뉴가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다"며 "품질 강화를 위해 핵심 역량을 집중한 효과도 나타났다"고 말했다.

한편, bhc는 올해 전 매장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 음식점 위생등급 획득을 추진한다고 전했다. 이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첫 시도로, 현재까지 1500개 매장 중 270여 개 매장이 심사를 통과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