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까지 총 4800명 반도체 인력 양성
성윤모 산업부 장관

성윤모 산업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가 반도체 인력난 해소를 위해 앞으로 2년간 4800명의 반도체 인력을 공급한다. 곧 한국 반도체 생태계를 강화할 수 있는 ‘K반도체 벨트 전략’도 발표하기로 했다.

14일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를 방문해 반도체 인력양성 현황을 점검하고, 인력난 해소 방안을 논의했다. 성 장관은 이 자리에서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뉴딜, 데이터 경제 시대의 도래로 반도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조만간 반도체 산업 생태계 강화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K-반도체 벨트 전략을 수립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우선 반도체 인력난 해소에 방점을 두고 있다. 올해와 내년 맞춤형 인력양성 정책을 추진해 총 4800명의 반도체 인력을 배출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3만명 수준인 반도체 인력을 향후 10년간 1만5000명 가량 더 확보해야 한다는 게 정부의 진단이다.

그동안 산업부는 2019년 ‘시스템반도체 비전과 전략’ 발표 이후 민·관 합동으로 대규모 인력사업을 추진해 1000명 이상의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올해부터 연세대(시스템반도체공학과)와 고려대(반도체공학과)에 채용연계 계약학과를 만들어 신입생을 선발한 게 대표적이다. 연세대와 고려대의 이 학과 졸업생들은 매년 각각 삼성전자(50명)와 SK하이닉스(30명)에 취업할 수 있다.

산업부는 또 올해 학부 3학년을 대상으로 시스템반도체 설계 특화과정을 지원하는 시스템반도체 설계전공트랙을 신설할 예정이다. 설계전공트랙 이수자는 졸업 후 팹리스 취업시 추가교육 없이 실무투입이 가능하도록 교육하고, 반도체산업협회를 중심으로 팹리스 채용연계도 지원한다. 민관 합동 프로젝트를 통해 석·박사급 인재를 향후 10년간 3000명 배출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이밖에도 시스템반도체 현장 실무교육을 확대할 수 있도록 반도체설계교육센터(IDEC), 설계지원센터 등 인력양성 인프라에 대한 지원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