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최저가 전쟁 확산 [이슈+]

롯데마트, 이마트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에 맞대응
"500개 생필품 가격 주간 단위 최저가 대응…포인트 5배 적립"
롯데마트는 오는 15일부터 이마트가 운영 중인 500개 생활필수품 대상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와 관련, 해당 상품 가격을 같은 가격으로 판매하고, 추가 적립 혜택도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롯데마트

롯데마트는 오는 15일부터 이마트가 운영 중인 500개 생활필수품 대상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와 관련, 해당 상품 가격을 같은 가격으로 판매하고, 추가 적립 혜택도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롯데마트

유통업계의 최저가 전쟁이 갈수록 가열되고 있다. 반(反) 쿠팡 연합의 한축인 이마트(161,500 +0.62%)가 '최저가 보상제' 카드를 뽑아들자 롯데마트가 최저가와 함께 추가 적립 방안으로 대응에 나섰다. 앞서 전자상거래(e커머스)업계에서 장보기 앱(운영프로그램) 마켓컬리 역시 가격 경쟁에 뛰어들었다.
롯데마트 "500개 생필품 가격 최저가 대응…포인트 5배 적립"
롯데월드타워가 롯데자이언츠와 함께 사직구장 홈 개막전을 맞아 자이언츠의 승리를 기원하는 응원 영상을 준비했다. 사진=롯데물산

롯데월드타워가 롯데자이언츠와 함께 사직구장 홈 개막전을 맞아 자이언츠의 승리를 기원하는 응원 영상을 준비했다. 사진=롯데물산

이마트가 14년 만에 되살린 최저가격 보상제에 롯데마트도 맞대응에 나섰다.

롯데마트는 오는 15일부터 이마트가 운영 중인 500개 생활필수품 대상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와 관련해 해당 상품 가격을 자사 매장에서도 같은 가격으로 판매하고, 추가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롯데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 쿠폰 전용 앱(운영프로그램)인 ‘롯데마트 GO’ 앱 스캔 결제 시 해당 물품에 대해 엘포인트를 기존 적립률의 5배 수준으로 적립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롯데마트는 대형마트들의 생필품 가격 차가 크지 않고 가격 비교에 대한 피로감을 고려해 매일 실시간 가격 비교 대신 주간 단위로 가격 대응을 하기로 결정했다. 롯데마트는 매주 수요일 500개 상품 가격을 비교, 최저가를 정해 목요일부터 해당 가격을 적용하기로 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방문하는 고객은 500개 생필품을 동업계와 비슷한 수준의 가격에 구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포인트까지 추가로 적립 받을 수 있다"며 "쇼핑 시 매번 가격을 비교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통업계 최저가 전쟁 확산
반(反) 쿠팡 연합의 한 축인 이마트는 지난 8일 '생필품 최저가 비교'로 공세를 펼치고 나선 상태다.  사진=이마트

반(反) 쿠팡 연합의 한 축인 이마트는 지난 8일 '생필품 최저가 비교'로 공세를 펼치고 나선 상태다. 사진=이마트

유통업계에는 최저가 전쟁이 한창이다. 반(反) 쿠팡 연합의 한 축인 이마트는 지난 8일 '생필품 최저가 비교'로 공세를 펼치고 나선 상태다. 소비자가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입한 상품이 쿠팡·롯데마트몰·홈플러스몰 판매 상품보다 비쌀 경우 앱에서 소비자에게 차액을 보상하는 방식이다. 비교 대상은 쿠팡의 로켓배송 상품, 롯데마트몰과 홈플러스몰의 점포배송 상품이다.

e커머스업계에선 쿠팡이 지난 2일부터 유료멤버십 회원이 아니더라도 로켓배송 상품에 대해 무료배송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마켓컬리도 지난 12일부터 60여 종 상품을 온라인 최저가로 판매하는 'EDLP(에브리 데이 로우 프라이스)' 정책으로 맞대응에 나섰다. 마켓컬리는 앞서 신규 고객 확대 캠페인으로 유통가 할인대전 참전에 나선 데 이어 최저가 경쟁에도 뛰어들었다. 배우 박서준을 내세우는 '빅모델' 전략을 재차 구사하며 첫 구매고객에게 제공하는 ‘100원딜’과 ‘무료배송’ 혜택으로 '산토끼 잡기'에 돌입한 상태다.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박서준을 모델로 기용하고 다음달 31일까지 신규 고객 확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컬리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박서준을 모델로 기용하고 다음달 31일까지 신규 고객 확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컬리

편의점 업계에서도 신선식품 강화에 나서면서 할인행사를 펼쳐 근거리 장보기 수요 잡기에 돌입했다. GS25는 오는 30일까지 친환경 채소 6종과 모둠 쌈 제품에 대해 1+1 행사를 실시, 전국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한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e커머스뿐 아니라 대형마트, 편의점이 모두 할인 대전에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