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가 지난해 처음으로 연매출 4000억원 시대를 열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외식업를 덮쳤지만 배달 수요가 늘어난 결과다.

14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1위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엔비 매출은 전년 대비 18% 증가한 4476억원을 거뒀다. 2위인 bhc 매출 역시 26% 늘어난 4004억원으로 연매출 4000억원 돌파 기록을 썼다.

양사와 함께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빅3'로 불리는 BBQ의 지난해 매출은 32% 뛴 3256억원을 거뒀다.
사진=BBQ

사진=BBQ

업계에선 지난해 코로나19로 배달 음식 선호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치킨의 인기가 꾸준해 매출 고성장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교촌치킨의 경우 지난해 전체 가맹점의 배달 매출이 21% 뛰어 전체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가맹점 매출 증가는 비대면 시대 배달 수요 확대가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며 "늘어나는 치킨 수요에 대응한 중대형 매장 전환 전략도 통했다"고 자평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